[펀드가 변한다] 하나금융 ''펀드 사후관리 강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09-05-07 16:38  

[펀드가 변한다] 하나금융 ''펀드 사후관리 강화''

<앵커>
신뢰 회복을 위한 펀드업계의 자정 노력을 담은 연속취재, 오늘은 금융그룹 차원에서 펀드 사후 관리 강화에 나선 하나대투증권편입니다.

신은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펀드 투자 심리 위축은 판매사인 증권사에도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대형 증권사조차 펀드 지원 부서 축소에 나서 이제 시장은 ''펀드''를 버린 것이 아니냐는 생각마저 들게 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사후 관리를 통해 오히려 펀드 서비스 강화에 나선 곳도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곳이 하나대투증권입니다.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지침에 따라 그룹 차원에서 펀드 관리 강화에 나섰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지완 하나대투증권 대표이사
" 은행과 증권이 한팀이 돼서 15명 정도로 구성된 전문가들이 펀드를 고르고 있습니다. 하나은행과 하나대투증권에서는 마음놓고 펀드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펀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우선 증권과 은행 각 지점에서 웰스케어센터의 검열을 통과한 펀드만 판매하도록 했습니다.

또 펀드 사후관리 성격을 지닌 ''펀드 클리닉''도 강화했습니다.

''펀드 클리닉''은 펀드 가입처와 상관없이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기존에는 개별 펀드의 성과에 따라 펀드 포트폴리오가 조정됐다면 지수대별 투자전략 등 현실적인 내용이 보강됐습니다.

<인터뷰> 최정호 하나대투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
" 웰스케어센터에서 모든 상품을 점검하고 지수대별로 상품과 전략을 정하고 있습니다. 코스피 1500선이상에서는 펀드를 환매해서 현금화하는 전략 등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이같은 펀드 관리는 이르면 이달 말부터 하나은행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하나은행이 펀드 판매 후발주자인 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펀드 서비스''를 그룹 차원의 핵심 역량으로 끌어올린다는 계산입니다.

하나대투증권은 펀드 침체기에 다시 ''펀드로'' 돌아갈 것을 선언했습니다.

그만큼 제대로 준비하겠다는 뜻이어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WOW-TV뉴스 신은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