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 "세계 경제 내년 중 본격 회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09-05-19 10:03  

[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 "세계 경제 내년 중 본격 회복"

<앵커>
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은 세계 경제가 내년 중 회복세에 진입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우리나라가 빠른 회복을 보이는 이유로는 외환위기 극복 경험을 꼽았습니다.

컨퍼런스 전자설문 결과를 김정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특별연설 이후 가진 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 전자설문.

주요 인사들은 세계 경제가 완만하게 상승하다가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경제 회복 형태를 묻는 질문에 ''나이키 커브''를 그릴 것이라는 응답이 33.7%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한동안 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U자형''이 될 것이라는 응답이 23.3%였습니다.

일시 회복된 뒤 다시 침체에 빠져드는 ''W자형''을 예상한 참석자도 22.1%나 됐고 20.9%는 ''L자형''을 점쳤습니다.

회복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2010년 상반기''가 될 것이라는 응답과 ''2010년 하반기''가 될 것이라는 응답이 각각 33.3%를 차지했습니다.

나머지 33.3%는 올 상반기 중으로 회복세가 완연해질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전 세계에서 한국의 경기회복이 가장 빠른 이유''에 대해서는 57.8%가 외환위기 극복의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이유''에 대해서는 미국의 금융회사 관리 소홀 때문이라는 대답이 다수를 차지했습니다.

''한국의 금융산업 경쟁력''에 대한 학점을 묻는 질문에는 51%이상이 ''C''학점을 줬고
D학점(21.8%)과 F학점(5.8%)도 적지 않아 개선의 여지가 많음을 시사했습니다.

''금융위기 탈출을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이라는 항목에는 응답자의 31.8%가 ''통화공급 확대와 부실기업 구조조정''을 꼽았습니다.

달러화를 대체해 기축통화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은 통화를 묻는 설문에는 응답자의 47.6%가 중국 위안화라고 대답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어 응답자의 40%가 유로화를 선택했고 금(10.5%)과 영국 파운드화(6.8%) 일본 엔화(1.9%)가 달러화를 대체할 가능성이 높은 통화라고 답했습니다..

경제 회복을 위해 우선 처리해야 될 법안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44.6%가 내수 진작 법안을 꼽았고 구조조정 지원법안이 38%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세계 경제금융컨퍼런스 전자설문은 정부와 경제, 산업, 학계 주요 인사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설문의 응답률은 30%를 웃돌았습니다.

WOWTV-NEWS 김정필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