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동네 상권이 죽어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09-05-21 17:48  

[리포트] 동네 상권이 죽어간다

<앵커> 홈플러스와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가 슈퍼마켓 사업에 진출하면서 동네 슈퍼가 죽어가고 있습니다. 경제위기로 서민층의 몰락이 빨라지고 있는 만큼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관악구에 위치한 전통시장입니다.

동네 가게들 사이 커다란 슈퍼마켓이 눈에 띕니다. 2년전 홈플러스가 동네 상권을 노리고 입성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입니다.

인근 상점 주민들은 울상입니다.

<인터뷰> 주변 상인
"마트가 들어오면 아무래도 나눠 먹기가 되니까... 2천 원 팔던 것도 1천 원, 5백 원으로 줄지 않겠나..."

이같은 기업형 동네슈퍼는 전국에 모두 362개에 달합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가 136개로 가장 많고, 롯데슈퍼 115개 등 계속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최근에는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마저 슈퍼마켓에 진출하면서 위기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경기까지 어렵자 지난 석 달간 자영업자 54만 명은 문을 닫았습니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습니다. 대형 유통망과 대기업의 자본력을 이용해 기존 슈퍼를 길거리로 내쫓는 일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세계무역기구, WTO 체제 출범에 따라 지난 1996년 유통시장을 개방했기 때문에 인위적인 시장개입이 불가능하다며 손을 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법리상 충분히 규제할 수 있다는 것이 법조계 안팎의 해석입니다.

<인터뷰> 최승환 경희대학교 교수
"일반적으로 국제조약은 법률의 효력을 가지는데 서민들의 영업권 등은 헌법적 가치이므로 조정이 가능하다."
정부는 이달 안에 실태파악을 실시하기로 하는 등 뒤늦게 대책마련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서민경제가 파탄에 이른 지금에야 움직이는 정부와 이익을 위해서라면 동네 상권도 마다하지 않는 대형마트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는 높아지고 있습니다.

WOW-TV NEWS 이승필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