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합혐의 11개소주업체 272억원 과징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2-04 10:39  

담합혐의 11개소주업체 272억원 과징금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정호열)는 3일 소주 출고가격을 담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11개 소주업체들에 시정명령과함께 총 27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대상은 진로와 두산, 금복주, 대선주조, 무학, 보해양조, 선양, 충북소주, 하이트주조, 한라산, 롯데주류BG 등 11개 소주 제조업체다.

업계 1위인 진로가 166억7800만원으로 가장 많은 과징금을 통보받았고 무악(26억2700만원), 대선주조(23억8000만원), 보해양조(18억7700만원), 금복주(14억100만원)등의 순이었다.

이들 업체들은 2007년 5월과 2008년 12월에 있었던 두 차례의 소주 출고가격 인상을 앞두고 사장단 모임인 천우회 등을 통해가격 인상여부와 인상시기, 인상률 등에 대해 상호 의사연락을 하고 정보를 교환하는 등 논의를 한 뒤 이를 실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격인상 방식은 선도업체인 진로(시장점유율 51.5%, 2008년말 현재)가 먼저 가격을 인상하면 나머지 업체들이 진로의 가격인상 후 비슷한 비율로 가격을 인상하는 방식을 택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향후 소주시장에서 경쟁을 촉진하고 소비자 후생을 제고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