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SPAC경쟁 시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2-08 15:02  

"이제는 SPAC경쟁 시대"

(앵커멘트)
기업인수목적특별회사, SPAC이 증권업계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면서 경쟁구도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합병 대상이 차별화되지 못해 자칫 과열경쟁에 빠질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전준민기잡니다.


<기자>
국내 1호 SPAC은 대우증권의 그린코리아SPAC.

증권사 가운데 가장 먼저 상장심사를 통과하고 다음달 3일 코스피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지성배 현 IMM인베스트먼트 대표와 산업은행 출신 김재실 회장의 쌍두마차 체제에다
이명박대통령 조카인 이지형씨와 이성용, 김윤태씨 등 화려한 경영진으로 설립 초기부터 주목받았습니다.

현대증권의 `현대PwC드림투게더SPAC`의 대표이사는 현재 신호주 전 코스닥증권 사장이 맡고, 삼일 M&A전문가로 구성됐습니다.

이달 코스닥시장에 상장되는 미래에셋제1호SPAC의 수장은 안재홍 한국IT벤처투자 대표가, 동양밸류오션SPAC은 산업은행 이사를 역임한 박순화 대표가 맡았습니다.

증권사들이 화려한 경력을 갖춘 금융계 인사들을 SPAC의 `얼굴`로 내세워 투자자들의 자금몰이에 나서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한국거래소 관계자
"SPAC은 일반인들 공모를 통해서 돈을 모아서 기업에 투자하는 형태로 수익률이 평균 몇 %라고 따지는 힘든 구조다.
금융계 인사 등용은 투자자 신뢰도를 높이는 측면에서 플러스요인이 된다."

하지만 합병대상이 차별화되지 못해 자칫 과열경쟁에 이를 수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상장 준비 중인 대부분 SPAC의 인수합병 대상이 녹색성장과 신성장동력, 첨단융합사업 등에 집중돼 획일화됐다는 지적입니다.

전화인터뷰)증권업계 관계자
"녹색성장만을 주장하다 보면, 실질적으로 좋은 투자처를 찾기 쉽겠느냐.. 한 시장에만 집중되면 오히려 안좋지 않겠느냐는 등의 우려가 있다."

하지만 유망사업으로 집중되는 획일화논란은 새로운 분야에 따른 일시적인 당면과제로 해결될 수 있다는 평갑니다.

증권업계 블루오션으로 각광받고 있는 SPAC.

개인투자자들에게도 새로운 투자처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WOW-TV NEWS 전준민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