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흘만에 약세..1,620선 지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2-18 17:07   수정 2010-02-18 17:09

코스피 사흘만에 약세..1,620선 지지

[앵커]
코스피 지수부터 살펴보죠.

<기자>
네. 코스피지수 사흘만에 하락했습니다. 거래대금이 3조원을 겨우 넘기는 등 시장참여자들의 관망세가 뚜렷했습니다.

코스피지수는 어제보다 6.24포인트 내린 1,621.19로 마감했습니다.

출발은 괜찮았습니다. 미국증시가 상승했다는 소식에 힘입어 1,630선 위에서 출발했지만 기관투자자들이 순매도 규모를 점점 키우면서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앵커>
투자자별 동향은?

<기자>
네. 외국인의 바이코리아는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어제 3천억원 넘게 순매수한 외국인은 오늘도 1천700억원을 순매수했습니다.

하지만 기관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매도우위를 기록했습니다. 기관은 1천억원 정도를 순매도했습니다.

개인은 오늘도 400억 가까이 순매도했습니다. 이번 주 들어 사흘연속 매도 우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저께 1천500억원, 어제 3천700억에 비해 그나마 순매도 규모는 줄었습니다.

<앵커>
업종별로는 어떤흐름을 보였나?

<기자>
업종별로는 의료정밀과 종이목재, 유통업 등이 올랐지만, 전기가스, 증권, 은행업종 등은 하락했습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선 삼성전자와 포스코, 현대차, 한국전력 등 대부분 부진한 가운데, 도요타 리콜사태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과 외국계 매수세가 몰린 현대모비스의 상승세가 두드러졌습니다.

개별 종목에선 최근 낙폭이 컸던 삼성테크윈이 조정 마무리 단계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1.9% 올라서 닷새째 상승했고, 신세계는 신세계몰 양수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에 2% 이상 올랐습니다.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선수들이 선전하면서, 방송광고 취급이 늘고 있는데, 이에따라 관련주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
코스닥 시장은?

<기자>
6거래일 연속 상승했던 코스닥 시장은 오늘 하락했습니다.

코스닥지수는 어제보다 1.83포인트 내린 513.33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코스닥지수 역시 2.93포인트(0.57%) 오른 518.09로 개장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이 함께 팔자에 나서면서 약세로 반전했습니다.

<앵커>
코스닥 시장 특징주 살펴보죠.

<기자>
코스닥 시장에서도 서울반도체와 셀트리온, SK브로드밴드, 메가스터디 등 지수관련 대형주들이 대부분 하락했습니다.

테마 종목중에서는 워런버핏이 지난해 쓰레기처리업체 주식을 크게 늘렸다는 소식으로 코엔텍, 와이엔텍 등이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폐기물처리 업체들이 강세를 나타냈습니다.

정부의 스마트케어 시범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삼성전자 컨소시엄에 포함된 인포피아가 이틀째 상한가를 기록했고, 차이나하오란은 폐지부족 사태에 따른 수혜 기대감으로 가격제한폭까지 올랐습니다.

또 일본에서 대규모 자금 유치에 성공한 엔하이테크가 강세를 보였습니다. 엔하이테크는 이 자금으로 LED공장을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김덕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문가 연결>

황빈아 교보증권 선임연구원

<앵커>
환율은?

<기자>
환율은 하룻만에 급등하면서 다시 1150원대로 올라섰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어제보다 8원 30전 오른 1,150.50원에 마감했습니다.

국내 은행권의 추격 매수세가 이어진데다, 결제수요까지 몰리면서 장막판에 1,150원대로 급등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