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증시, 닷새만에 하락 반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0-02-23 07:21  

미 증시, 닷새만에 하락 반전

22일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은행주들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상품.원자재 관련 종목들의 하락으로 주가가 등락을 보이다 결국 소폭 하락하면서 마감했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지난주 4일간의 상승세를 마감하고 5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지난 주말 종가보다 18.97포인트, 0.18% 떨어진 1만383.38로 마감했다.

S&P 500은 1.16포인트, 0.10% 내린 1천108.01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2천242.03으로 1.84포인트, 0.08% 하락했다.

시장에서는 세계 최대의 유전개발업체인 슐럼버거가 같은 업종의 스미스 인터내셔널을 113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상승세로 개장했지만, 그동안의 상승에 따른 차익매물이 나오면서 하락세로 돌아서기도 하는 등 출렁거렸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대부분 24∼25일로 예정된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의회 출석 발언에 어떤 내용이 담길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거래를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장에서는 버냉키 의장이 연준의 재할인율 인상 이후 출구전략의 다음 수순을 언제쯤 구사할 것인지, 현 경기상황을 어떻게 진단하고 있는지 등을 언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천연가스 가격이 10주일 만에 처음으로 판매단위인 100만BTU당 5달러 밑으로 떨어지면서 엑슨모빌과 셰브론 등 에너지 관련주들이 하락했다.

최근 최고가를 기록했던 구리도 수요 감소로 재고가 늘어났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내림세로 돌아섰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조달러 규모의 새로운 건강보험 개혁안을 발표하자 건강보험 관련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