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에 한파..고기·채소 ''안오른게 없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1-27 06:43  

구제역에 한파..고기·채소 ''안오른게 없다''


제역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조류인플루엔자(AI)까지 겹치면서 돼지고기와 닭고기 가격이 급등하고, 한파와 폭설 등으로 채소와 생선 가격이 치솟고 있다.

한꺼번에 갖가지 악재가 겹치면서 설을 앞두고 먹을거리 가격이 올라 서민들의 밥상 물가에 비상등이 켜졌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구제역은 돼지고기 가격의 오름세를 부추기고 있다.

지난 26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의 돼지고기 지육가는 1kg에8천413원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들어 이달 26일까지 평균가격은 5천50원으로, 작년 1월 평균 돼지고기 도매가인 3천859원보다 56% 가량 올랐다.

AI 확산으로 닭고기와 계란, 오리고기 가격도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AI 확산 방지를 위해 닭과 오리의 살처분 마릿수가 늘고 있는 데다 이동이 제한되고 정상적인 출하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양계협회의 시세에 따르면 26일 현재 생계 1마리는 2천200원으로, 한달전 1천600원보다 37% 가량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

달걀(특란)도 1개에 167원으로, 한달 전에 비해 12.8%, 1년전에 비해서는 31.4%나 뛰었다.

강추위가 계속되면서 산란율이 떨어진데다 AI 확산으로 산란계가 줄어들어 달걀 공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오리협회에 따르면 24일 2kg짜리 통오리의 도매가는 9천원으로, 1년전에 비해 18% 가량 올랐는 데 특히 AI가 급격히 확산된 최근 한달 사이에 12.5% 인상됐다.

전남 나주와 남원 등 오리농가 지역이 AI 피해를 입으면서 오리 매몰 물량이 10% 가량 늘어나고 이동 제한으로 출하가 금지되면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채소와 생선도 한파와 폭설 등으로 가격이 뜀박질을 하고 있다.

농수산유통공사의 배추 도매가는 25일 현재 1㎏에 1천380원으로 1년전보다 171%나 뛰었고, 대파 역시 1㎏에 3천800원으로 151%나 비싸졌다.

배추와 대파 등 채소는 당장 설을 앞두고 수요가 늘어나고 있지만 한파와 폭설로 출하량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어 한동안 가격이 고공행진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갈치와 고등어 등 한국인의 밥상에 자주 오르는 생선 값도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서귀포수협에 따르면 25일 현재 갈치 도매가(30마리)는 12만3천에 거래되고 있는데 이는 한달 전보다 12% 오른 것이다.

26일 부산 공동어시장 경매가 기준으로 400g이상의 고등어(중급)는 ㎏당 8천842원으로 한달 사이 41% 올랐고, 1년전에 비해서는 174%나 급등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