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유 사흘째 상승..111.08달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4-02 12:48  

두바이유 사흘째 상승..111.08달러

두바이유의 국제 현물가격이 사흘째 상승해 배럴당 110달러를 넘어섰다.

한국석유공사는 1일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거래가격이 전날보다 배럴당 1.68달러(1.53%) 오른 111.08달러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달 17일 110달러를 넘고서는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가 다시 110달러를 돌파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도 전날 종가보다 1.22달러(1.14%) 상승한 배럴당 107.94달러로 마감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1.34달러(1.14%) 올라간 118.70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고용상황이 뚜렷하게 개선되면서 석유 소비가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과 중동 정정불안의 지속으로 석유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때문에 큰 폭으로 오른 것을 분석된다.

국제 석유제품 가격은 두바이유 상승에 따라 올랐다.

싱가포르 현물시장에서 보통휘발유(옥탄가 92)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72달러(1.42%) 오른 122.70달러를, 경유가격도 2.15달러(1.59%) 상승한 배럴당 137.01달러를 기록했다.

등유는 배럴당 1.98달러(1.48%) 올라간 135.18달러에 거래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