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증가세 ''주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4-07 09:29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증가세 ''주춤''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던 도시형 생활주택의 인허가 실적이 2월들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월 사업승인 가구수가 30가구 미만으로 확대된 뒤 대기 수요가 일부 소진된데다 추가 규제 완화를 앞두고 사업자들이 인허가를 미룬 것으로 보인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2월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실적은 총 2천567가구로 전달의 3천297가구에 비해 22%줄었다고 7일 밝혔다. 3월 통계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서울의 경우 1월 892가구에서 2월에는 378가구로 57.6%나 급감했고 인천은 303가구에서 151가구로 50%, 대전은 260가구에서 153가구로 41.2%, 부산은 814가구에서 576가구로 29.2% 각각 감소했다.

이에 비해 경기도는 1월 528가구에서 2월에는 784가구로 48.5% 증가했고, 충남은 104가구에서 156가구로 50%, 제주는 121가구에서 278가구로 130% 가량 늘었다.

2월 전체 인허가 건수가 감소한 것은 원룸형 도시형 생활주택과 주인 거주용 일반주택 1가구의 복합 건축 허용은 최근에야 법 개정이 끝나 이달부터 허용되고, 건립 가구수를 300가구 미만으로 확대한 조치는 현재 하위법 개정이 진행되고 있어 법 시행 이후로 인허가를 미룬 것으로 보인다.

올해들어 1~2월 두달 간 전국의 인허가 실적은 총 5천864가구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원룸형이 5천190가구로 89%의 절대 다수를 차지했고 단지형 다세대 290가구, 기타 384가구다.

규모별로는 30가구 미만이 3천568가구(61%)로 가장 많았고, 100가구 이상이1천177가구로 뒤를 이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