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 작년의 2배넘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8-08 07:00  

상반기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 작년의 2배넘어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FDI) 신고액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116% 증가한 18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일본 대지진과 유럽 재정위기에도 상반기 FDI실적이 많이 늘어난 것은 꾸준하게 투자환경을 개선하려고 노력한 결과"라며 "이번 투자 유치로 약 1만7천명의 고용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상반기 서울시 FDI를 업종별로 분석하면 전체 투자금액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서비스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 7억7천700만달러에서 117.5% 증가한 16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제조업 FDI도 지난해보다 101.7% 늘어나 1억1천900만달러를 유치했다.

지역별로는 미주지역의 직접투자가 371.6% 늘어난 7억3천600만달러였고 아시아 5억7천600만달러(41.9%), 유럽 7억3천600만달러(125.8%) 등이었다.

서울시는 한-EU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의 영향으로 하반기부터 유럽의 제약, 의료기기 업체나 대형 로펌 등의 국내 진출이 가시화돼 더 많은 FDI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면호 경제진흥본부장은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용지 분양이 시작되는 마곡산업단지에 IT, 바이오, 녹색산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을 적극 유치해 올해 안으로 FDI 45억달러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