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과장광고 치과 21곳 무더기 적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12-12 14:28  

임플란트 과장광고 치과 21곳 무더기 적발

공정거래위원회는 인터넷 포털과 홈페이지에 치아 임플란트 전문의.전문병원이라고 허위 과장 광고하거나 시술경력 등을 부풀린 21개 치과 병.의원에 무더기 시정조치를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시정명령을 받은 곳은 다인치과그룹 산하 다인치과.신촌다인.강북다인.에스다인 등 4곳을 비롯해 이리더스치과의원, 석플란트치과병원, 유씨강남치과의원 등 모두 7곳이다.

후츠후, 덴탈스테이션치과그룹(충무로.남대문.민들레.구로), 락플란트, 태평로예치과, 이롬, 페리오플란트연세현치과, 강남솔리드, 에투알드서울, 청담이사랑, 수플란트, 룡플란트 등 14개 병.의원은 경고조치를 받았다.

이들 병.의원은 현행법상 `임플란트 전문의`가 인정되지 않음에도 마치 임플란트 과목에서 치과의사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것처럼 `임플란트 전문의`, `임플란트 전문의료진`이라고 광고해 왔다.

치과분야는 보건복지부에서 정한 전문병원 지정대상도 아니어서 `임플란트 전문병원`, `임플란트 전문치과`라고 광고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공정위의 설명이다.

공정위는 "의료기관 홈페이지 등 인터넷을 통한 광고가 의료법상 사전심의 대상이 아니어서 이 같은 허위.과장 광고가 포털 등에 난무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넷매체에 의한 의료광고는 내년 8월 5일 이후 사전심의를 받도록 의료법이 개정돼 있다.

2008년부터 올해 11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임플란트 관련 상담은 3천154건으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공정위는 보건복지부와 대한치과의사협회에 법위반 내용 등을 통보하고 의료시장에서 부당광고가 자율적으로 시정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