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EFSF 신용등급 `부정적` 하향조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2-28 09:29  

S&P, EFSF 신용등급 `부정적` 하향조정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27일(현지시간) 유럽재정안정기금(EFSF)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negative)`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S&P는 "EFSF가 채권 보증국들의 약화된 신뢰도를 상쇄할 정도의 충분한 신용강화 조치를 내놓지 못할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강등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앞서 S&P는 지난달 17일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신용등급이 강등된데 따른 후속 조치로 EFSF에 대한 신용등급을 기존 최고등급이던 AAA에서 AA+로 한 단계 하향 조정한 바 있습니다.

당시 S&P는 유로존이 EFSF의 신용도를 높이기 위해 어떤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지 좀 더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등급 전망을 `유동적(developing)`으로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보증국들이 그 이후에도 EFSF의 신용도 제고를 위해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조치가 불가피했다는게 S&P의 설명입니다.

이어 S&P는 "이번 조치는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신용등급 전망 강등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추가적 신용강화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AAA나 AA+ 등급을 보유한 보증국의 신용등급이 강등될 경우 EFSF의 신용등급을 내릴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EFSF가 발행하는 채권을 보증하는 유로존 6개국 가운데 독일과 네덜란드, 핀란드, 룩셈부르크 등 4개국은 최고 신용등급인 AAA를, 프랑스와 오스트리아는 AA+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