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요구한다고 아내의 중요 부위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3-19 17:59  

이혼 요구한다고 아내의 중요 부위를..?

이혼 요구를 막기 위해 아내의 유두를 잘라 먹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이혼하자는 아내의 가슴부위를 흉기로 잘라 삼켜버린 혐의(중상해)로 장모(48)씨을 입건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장씨는 지난 15일 오후 3시께 안동시 옥동의 한 아파트에서 부인 최모(28)씨와 부부싸움을 하다 최씨가 이혼을 요구하자 문구용 칼로 최씨의 왼쪽 유두를 잘라 삼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씨는 경찰에서 "가슴에 상처를 내 창피하게 만들면 다신 이혼 요구를 하지 않을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부는 일용직 노동자인 장씨의 경제적 무능력때문에 종종 다퉜으며 8개월된 아이가 있습니다.

조선족 출신인 장씨는 탈북 새터민인 최씨와 함께 지난 2007년 입국해 2010년 연애결혼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