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이 중역에게 모래시계 선물을?..합리적 의사결정 당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5-14 16:12  

박용만 회장이 중역에게 모래시계 선물을?..합리적 의사결정 당부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중역들에게 모래시계를 선물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9일 제주도에서 가진 워크숍에 참석한 사장단을 비롯한 중역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전했다고 두산 측은 전했습니다.

이날은 두산 고유의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두산 Way 워크숍’ 마지막 날로 두산의 각 사 CEO, BG장, 부문 80여명에게 나눠준 선물은 황동과 유리로 만든 ‘3분짜리’ 모래시계였습니다.

박 회장은 "모래가 흘러 내려가는 3분 동안 ‘어떻게 하는 게 두산인 다운 것인지, 두산웨이에 부합하는 것인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라"고 말했다고 두산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모래시계의 표면에도 두산 로고와 함께 `Is it the Doosan Way?`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으며 조직 구성원을 대할 때나 판단이 필요할 때, `과연 이것이 두산다운 방식인가? 조직 구성원에 대해 과연 잘 알고 있으며 육성의 필요점을 알고 있는가? 우선순위에 입각해 최선을 다한 것인가?` 등 두산웨이를 짚어보는 질문을 먼저 스스로에게 던져 보라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모래시계는 높이 10.8cm, 밑면 지름 9.8cm의 원통형 타입으로 특수강화 유리 파이렉스와 황동으로 제작됐으며 내부에는 일반적인 모래가 아니라 작은 쇠구슬을 담았습니다.



모래시계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협조를 통해 유리공예작가 김종진 ㈜가나과학대표와 금속공예작가 이상민 studio m3 대표가 수공예로 제작됐습니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최정심 원장은 “두산의 모래시계 제작을 계기로 작품이 대량 제작되고 공예 작가들의 활동 반경이 확대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철학과 국가의 공예·디자인 분야의 협업작업을 통해 국가브랜드 선양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모래시계 선물은 앞으로 두산 내 모든 임원들에게 주어질 예정으로 두산은 이를 통해 합리적 의사결정을 하는 분위기가 회사 전반에 자리잡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