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박영재, 분신시도 `중태`..전자투표 무효 외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5-15 12:05  

통합진보당 박영재, 분신시도 `중태`..전자투표 무효 외쳐

통합진보당 당원 박영재 씨가 분신을 시도했습니다.

지난 14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대방동에 위치한 통합진보당 당사 앞에서 박영재 씨는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분신을 기도했습니다.

인근 건물의 경비원들이 소화기로 불을 껐지만 박 씨는 중태에 빠졌습니다.

통합진보당 우이영 대변인은 "박 씨가 몸의 절반 정도에 화상을 입어 상태가 위중하다"며 박 씨의 상태를 전했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박 씨는 분신 중에 전자투표 무효 등의 구호를 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박 씨는 통합진보당 수원비정규직센터 소장을 맡고 있으며, 당에 대한 애정이 많은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