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 신세경 vs 채정안, 여우들의 팽팽한 기싸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10 17:41  

‘남사’ 신세경 vs 채정안, 여우들의 팽팽한 기싸움


▲ 신세경 vs 채정안 (사진 = 블리스미디어)

[한국경제TV 유병철 기자] 신세경 vs 채정안, 두 여자가 팽팽히 맞섰다. 싸늘하게 흐르는 긴장감, 남자들의 기싸움 못지않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한태상(송승헌)에게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있는 서미도와 한태상에 대한 뜨거운 짝사랑을 보여주고 있는 백성주 역으로 열연중인 신세경과 채정안. 묘한 신경전을 벌여온 두 여인이 제대로 붙었다.

최근 일산 뷰티클러스터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그야말로 불꽃 튀는 여우들의 연기대결이 펼쳐졌다. 한태상과 이재희(연우진)가 서미도를 모두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성주가 이를 은근히 암시하며 미도의 신경을 건드리는 장면. 도전적이고 당돌한 성격 미도가 이에 질 리가 없다.

채정안은 모든 사실을 알고 있다는 여유와 내 남자를 되찾겠다는 독기로 미소를 머금고 신세경의 상처를 건드렸다. 반면 신세경은 내 남자가 당신을 왜 사랑하지 않는지 알겠다는 특유의 당당한 자세와 말투로 이에 맞섰다.

뷰티클러스터에서 신세경과 채정안을 보기 위해 모여든 관중들. 소곤소곤 대화를 나누던 그들도 두 여우의 팽팽한 기싸움에 모두 숨죽이고 촬영을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여배우답지 않은 털털함을 공유하며 절친한 사이가 된 두 배우.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호탕하게 웃으며 언제 그랬냐는 듯 세상에 둘도 없는 언니와 동생으로 돌아갔다고.

제작사 아이윌미디어 관계자는 서미도와 백성주 모두 강한 여성들이다. 이들이 팽팽히 맞서는 기싸움은 대단한 볼거리가 될 것이다특히 한태상의 어머니, 서미도와 이재희의 관계, 서미도의 취업 취소 이유 등 모든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백성주의 역할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데 큰 몫을 해낸다고 전해 채정안의 독한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평생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는 온마음으로 미도를 사랑한 태상, 억눌러왔던 욕망을 드러내기 시작한 재희, 팽팽한 긴장감 속에 끝을 맺은 남자가 사랑할 때. 이들의 거침없는 사랑과 위험한 사랑의 줄다리기는 계속된.

ybc@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