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 서’ 유연석 수지 정혼자로 낙점.. 이승기는 어쩌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22 17:51  

‘구가의 서’ 유연석 수지 정혼자로 낙점.. 이승기는 어쩌나


구가의 서유연석 수지 정혼자 (사진 = MBC ‘구가의 서캡처)

[한국경제TV 유병철 기자] MBC 월화미니시리즈 구가의 서의 유연석(박태서)이 수지(담여울)의 정혼자로서 이승기(최강치)와 삼각 관계를 형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박태서의 스승이자 담여울의 아버지인 담평준(조성하)이 자신의 딸과 신수 최강치와의 연정이 깊어질 것을 염려하여 어린 시절 혼약을 맺었던 두 사람의 혼인을 추진하고 나선 것.

지난 21일 방송에서 박태서는 무형도관의 중역들이 모인 자리에서 좌수사 이순신(유동근)을 도와 조관웅(이성재)의 첩자가 되고자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놀란 최강치가 그를 저지하자 누군가는 조관웅의 옆에 들어가서 지금 그가 그리려고 하는 진짜 큰 그림이 무엇인지 알아내야 한다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이어 그는 담평준이 그와 담여울의 정혼 사실을 밝히며 혼사를 서두르려 하자, 예기치 못한 상황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최강치와 담여울의 미묘한 감정 교류를 곁에서 지켜보던 그였기에 입장이 난처해진 것. 그러나 그는 담여울과의 혼사가 싫지만은 않은 듯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어 앞으로 전개될 세 사람의 삼각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훈훈한 세 사람의 삼각 로맨스가 기대된다“, “태서 입장이 난처할 듯”, “태서가 마음에 품었던 정인이 혹시 여울?”, “영화에서 맺어지지 못한 수지와의 인연, 드라마를 통해 맺어질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순신과의 계획대로 조관웅의 첩자가 되어 그의 마음을 얻기 위한 미끼를 제공하는 박태서의 모습이 그려져 극의 재미를 더했다.

구가의 서는 매주 월, 화 밤 955분에 방송된다.

ybc@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