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빛나, "길거리 못 다닐 정도로 욕해주시면 행복할 듯"(두 여자의 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1 16:08   수정 2013-08-01 18:36

왕빛나, "길거리 못 다닐 정도로 욕해주시면 행복할 듯"(두 여자의 방)

배우 왕빛나가 악역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1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SBS 목동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두 여자의 방`(설경은 극본, 이명우 연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은혜 왕빛나 강지섭 강경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왕빛나는 "시놉시스를 받고 악역이라 주춤했다. 또 연달아 긴 작품이라 긴장했다. 그런데 이유있는 악역이라 선택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악역들은 이유가 있다고 말하지만 시청자들은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와 가장 다른 점이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시작한다. 원래 부자인데 나보다 잘하는 사람을 누르거나 좋은 직업을 갖고 있는데 질투하거나 그런 역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왕빛나는 "이번에는 약자의 입장에서 너무 힘들게 살다가 어떤 사건으로 인해 기회를 보게된 거다. 사람이 어떻게 변해가는 지 재밌게 그려줬다. 시작이 다르기 때문에 저번과는 큰 차이가 있지 않나 싶다"며 "길거리를 못 다닐 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봐주시고 욕 해주시면 행복할 것 같다. 많이 욕 먹을 각오 하고 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두 여자의 방`은 친구라 믿었던 은희수(왕빛나)의 비뚤어진 욕망으로 모든 것을 잃은 민경채(박은혜)가 자신의 방, 남자, 가족을 되찾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복수극. `당신의 여자` 후속으로 5일 첫 방송.(사진=SBS)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