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박찬호·김병헌도 못한 데뷔 시즌 `10승 달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3 12:13  

류현진, 박찬호·김병헌도 못한 데뷔 시즌 `10승 달성`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26·LA 다저스)이 코리안 메이저리거 역사를 새롭게 썼다.


▲ 류현진(사진= 한경DB)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시카고 컵스 원정 경기에서 5⅓이닝 동안 11피안타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해 팀의 6-2 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류현진은 시즌 21번째 등판 만에 10승 올려 역대 빅리그 무대에 오른 한국인 투수 중 데뷔 시즌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한 첫 선수가 됐다.

메이저리그에 처음으로 진출한 `코리안 특급` 박찬호는 1994년 LA 다저스에 데뷔했지만 그해 불펜 투수로 2경기 나와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로부터 4년 뒤인 1997년 14승8패를 기록하며 시즌 첫 두 자리 승수를 올렸다.

1999년 애리조나에서 불펜 투수로 데뷔한 김병현의 시즌 10승은 2007년에 달성됐다. 당시 김병현은 트레이드와 방출 등을 겪으며 콜로라도와 플로리다 등을 거쳤고, 10승8패 평균자책점 6.08을 기록했다.

또한 통산 28승을 거둔 서재응(당시 뉴욕 메츠)은 데뷔 시즌인 2002년에 불펜 투수로 한 경기 나오는데 그쳤고, 이듬해 9승12패 평균자책점 3.82를 올렸다.

결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데뷔 시즌 10승을 기록한 첫 투수는 류현진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