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희 무명시절, "살사 댄스 강사로 생계 유지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3 12:17   수정 2013-08-03 12:20

문정희 무명시절, "살사 댄스 강사로 생계 유지했다"

배우 문정희가 무명시절 살사 댄스로 생계를 유지했다고 고백했다.



2일 방송된 SBS `땡큐`에서 문정희는 "살사를 춘 지 올해로 13년째다"며 "무명 시절 캐스팅이 안 되다 보니 살사 댄스 강사를 하면서 생계를 이었다. 춤을 잘 춘다기보다는 그 때는 춤을 추지 않으면 견디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또한 문정희는 "다시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 `할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이 있었다"며 "춤을 춰서 외로움과 어려움을 잊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오디션도 다 떨어졌었다. 포기할 마음도 있었다. 연기자로 돈을 벌기 어려웠고 그 때는 춤출 수 있는 상황 밖에 안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문정희는 "각종 세계대회에 나갔고, 인지도가 생기고 강사할 때 인기가 좋았다. 춤추는 것은 좋았지만 씁쓸함이 있었다. 그래도 연기할 때 도움이 되는 부분은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문정희 무명시절 살사댄스 강사? 대박이다" "문정희 무명시절 살사댄스 강사했구나" "문정희 무명시절 살사라니 멋있다" "문정희 무명시절 살사댄스 강사였다고? 인기 많았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문정희는 손현주와 살사 댄스를 춰 화제가 되기도 했다.(사진=SBS `땡큐`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