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찬 인공수정, "둘째 아이 갖기 위해 세 번 시도 했지만 실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6 14:23  

권영찬 인공수정, "둘째 아이 갖기 위해 세 번 시도 했지만 실패"

개그맨 권영찬이 인공수정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 출연한 권영찬은 "아내가 다낭성 난소 증후군 난임 질환이 있어서 아내 때문에 임신이 안 되는줄 알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나에게도 문제가 있었다. 내 정자가 좌우로는 잘 움직이는데 앞으로 전진을 잘 못한다더라. 난임에는 남자들이 원인을 갖고 있는 경우도 많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첫째를 인공수정으로 어렵게 얻었다. 둘째도 원해서 인공수정을 했지만 세 번 실패했다. 과배란주사 부작용으로 아내 배에 복수가 차서 안타까웠다"며 첫 임신보다 어려워진 상황을 털어놨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권영찬 인공수정으로 첫째 얻었구나" "권영찬 인공수정 성공하길 바랄게요" "권영찬 인공수정 정말 힘들었겠다" "권영찬 인공수정 고생했겠다" "권영찬 인공수정 그런 아픔 있는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C `기분좋은 날`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