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정우성과 첫만남, 왠지 모르게 지기 싫어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9 14:44   수정 2013-08-09 14:46

장혁 "정우성과 첫만남, 왠지 모르게 지기 싫어서..."

배우 장혁이 정우성과의 일화를 언급했다.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이하 `무릎팍 도사`)에는 장혁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장혁은 "고등학교 3학년 때 정우성 형의 인터뷰를 본 친구가 신문에 내가 나왔다고 했다. 확인해보니 내가 봐도 측면이 비슷했다"며 당시를 추억했다.

이어 "영화 `짱`을 찍었을 때 정우성을 처음 만났다. 정말 멋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왠지 모르게 지기 싫다는 느낌이 들어 인사한 후 얼굴을 옆으로 돌려 눈도 안 마주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혁은 "하지만 버티기가 힘들었다. 정우성 형이 30분이 지난 다음 웃더니 `그래도 네가 후밴데 먼저 인사해야지`라고 했다. 그래서 공손하게 다시 인사했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한편, 장혁은 정우성이 주연한 영화 `비트`의 명장면을 재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장혁 정우성 훈훈한 비주얼" "장혁 정우성 두 사람이 한 방에 있다고 생각하니 대박이네" "장혁 정우성 그런 인연이 귀엽다" "장혁 정우성 훈훈한 선후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C `무릎팍 도사`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