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별똥별, "100억 소원을 빌었다, 하늘에 별천지 오랜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3 11:21  

개리 별똥별, "100억 소원을 빌었다, 하늘에 별천지 오랜만"

힙합 듀오 리쌍 멤버 개리가 별똥별 우주쇼를 감상했다고 밝혀 화제다.



개리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별똥별을 보았습니다. 소원을 빌었습니다. 100억 벌어서 청춘들의 크레이지한 놀이문화를 만들수 있게 해달라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3시부터 떨어지나요? 그럼 취해서 내가 마음속으로 별을 움직인건가? 일단 대기하다가 3시에 다시 하늘과 마주하겠습니다`라며 `난 지금 산 속에 있음 하늘에 별천지 오랜만입니다 이런 밤 하늘`이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13일 오전 4시 별똥별 쇼가 절정을 이뤘지만, 당초 예상했던 시간당 100개 예상도 기대에 미치치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130년 주기로 태양주위를 도는 혜성인 스위프트 터틀(Swift Tuttle)의 잔해(먼지 또는 바위)가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져 발생하는 것으로 8월쯤 관측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개리 별똥별 봤나? 부럽다" "개리 별똥별 산 속에 갔구나 대박" "개리 별똥별 정말 좋았을 듯" "개리 별똥별 별천지 밤하늘 상상만해도 행복할 것 같다" "개리 별똥별 소원 빌다니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개리 트위터)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