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4단변화, `엄친딸` 반전 과거 공개 `기대감 UP`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4 17:45  

공효진 4단변화, `엄친딸` 반전 과거 공개 `기대감 UP`

배우 공효진의 4단 변화 사진이 화제다.



15일 방송될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홍정은 홍미란 극본, 진혁 연출) 4회에는 공효진의 `최강 엄친딸` 4단계 모습이 공개된다.

공효진은 `주군의 태양`에서 사고로 귀신을 보게 된 후 현실에 적응하지 못해 은둔하며 살아가고 있는 태공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 현재는 음침한 독거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태공실이 사고 이전에는 밝고 명랑했던 다재다능한 `엄친딸`이었음을 입증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

공개된 사진 속 태공실은 한국 최고의 명문대에 입학하는가 하면 테니스 대회도 나갔다하면 우승을 차지하고 탁월한 미술 실력으로 주위의 부러움을 받고 있다. 또한 봉사 활동에 나선 태공실이 아이들의 손을 잡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것. 무엇이든 잘 해내는 탁월한 재능과 함께 바른 인성까지 두루 갖춘 완벽한 엄친딸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공효진의 `엄친딸` 모습은 지난 달 26일 촬영됐다. 공효진은 4가지 버전의 과거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오전 11시부터 4시간 동안 경기도 일산과 서울 관악구 등을 넘나드는 고군분투 행보를 펼쳤다.

특히 공효진은 명문대 입학을 기념하는 사진을 찍기 위해 해가 쨍쨍한 무더위 속에서도 두꺼운 코트에 귀마개까지 착용한 채 촬영을 감행했다. 땀으로 인해 수정화장이 반복되는 번거로움도 있었지만 그 잠깐의 시간을 이용해 극중 언니로 나오는 박희본과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기도 했다는 후문.

그런가하면 봉사 활동을 하는 태공실을 담아내기 위해 일산의 한 복지시설에 방문한 공효진은 산타 모자를 쓴 채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에 시종일관 행복감을 드러냈다. 촬영 내내 어린 아이들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내는 것은 물론 따뜻하게 안아주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역시 공블리는 달라"라는 찬사를 받았다.

제작사 본팩토리는 "공효진은 드라마 속에 쓰일 소품 사진 촬영까지도 열정을 다해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며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살려내는 공효진의 디테일한 연기와 소지섭과의 케미(케미스트리) 호흡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공효진 4단 변화 역시 믿고 보는 공블리" "공효진 4단 변화 사진 보니 기대된다" "공효진 4단 변화도 대박" "공효진 4단 변화 사진도 훈훈" "공효진 4단 변화 얼른 방송 보고 싶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주군의 태양`은 지난 7일 첫 방송 이후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사진=본팩토리)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