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군의 태양` 공효진, 4단 변신 빙의 `개공실 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6 08:35  

`주군의 태양` 공효진, 4단 변신 빙의 `개공실 됐다`

`로코퀸` 공효진의 빙의 연기가 진가를 발휘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15일 방송된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 태공실(공효진)은 주중원(소지섭)의 몸을 만지면 귀신이 안 보인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킹덤` 쇼핑몰의 청소부로 취직해 주중원에게 끊임없이 다가갔다.

회식자리에서 얼떨결에 알코올이 섞인 콜라를 마시게 된 태공실이 주중원의 죽은 여자친구 차희주의 영혼에 빙의 된 이후의 모습은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소지섭의 죽은 여자친구로 빙의된 공효진의 연기는 시청자들을 소름 끼치게 만들었다. 얼굴과 목소리 모두 같은 인물이었지만 빙의 된 이후 미묘하게 변화된 눈빛과 표정연기로 과거 차희주가 주중원을 불렀던 상황을 고스란히 재연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은 것.

이뿐만이 아니었다. 차희주의 영혼이 나가자, 엄마를 찾으며 우는 어린 아이부터 허리를 꽂꽂히 세운 채 턴을 하며 "춤 추고 싶다"고 불어로 끊임없이 말하는 파란 눈의 프랑스 발레리나, 쿠션을 다 뜯어 놓을 정도로 끊임없이 짖어댔던 시베리안 허스키까지 사람부터 동물은 물론 국내를 넘어 해외 귀신까지 천연덕스럽게 달라지는 공효진의 빙의 연기는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공효진의 매력을 정말 잘 느낄 수 있는 드라마" "공효진 빙의 연기마저 사랑스럽다" "공효진 정말 개공실 됐다" "공효진으로 빙의할래" "공효진 정말 매력덩어리"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주군의 태양`은 인색하고 오만 방자한 남자(소지섭)와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눈물 많은 여자(공효진)의 영혼 위로 콤비플레이를 담은 `로코믹 호러`.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사진=SBS `주군의 태양`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