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빚 800조 넘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9 09:42   수정 2013-08-19 10:09

나랏빚 800조 넘었다

<앵커>
정부의 채권 발행잔액이 사상 처음으로 800조원을 돌파했습니다. 채권 발행잔액은 곧 나라가 갚아야 하는 빚이고 미래 세대가 짊어져야 하는 짐인데, 이 나랏빚이 6년 사이에 두 배 넘게 불어난 겁니다. 신인규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보증하는 채권인 국채와 특수채의 발행잔액이 800조원을 넘었습니다.

금융투자협회는 국채와 특수채의 발행잔액 합계가 800조1천900억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채가 456조4천억원, 특수채가 343조6천억원입니다.

지난 2007년 말 395조원이었던 국채와 특수채의 발행잔액 합계는 6년 만에 두 배 이상 늘어났습니다.

올해 국채 발행이 크게 늘어난 것이 원인입니다.


올들어 8월 중순까지 국채 발행액은 90조 2천57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9.3% 증가했습니다.

발행액에서 그동안 갚은 액수를 뺀 순발행액은 42조 8천57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9.6% 늘었습니다.


정부가 올해 경기 부양을 위해 세계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꾸렸기 때문입니다.

올해 정부는 20조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내놨습니다.


쓸 돈은 많지만 거둘 수 있는 세금이 적은 정부가 국채를 통해 재원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국민이 나중에 세금으로 갚아야 할 빚인 국채와 특수채가 늘어나면서 미래 세대가 져야 하는 부담이 더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신인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