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주파수 경매 `막 올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9 17:43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 `막 올랐다`

<앵커>

이동통신사들의 LTE 주파수 할당을 위한 경매가 오늘 시작됐습니다. 이동통신 3사는 전략이 유출될까 입을 굳게 다물고 경매장에 들어갔는데요. 열흘 가량 진행될 이번 경매에서 각자 최적의 주파수를 얻어내기 위해 사활을 걸 전망입니다. 채주연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분당의 정보통신기술협회.

이동통신사 주파수 담당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냅니다.

경매 시작 시간에 30분 앞서 가장 먼저 도착한 LG유플러스는 짧막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박형일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 상무
"이번 경매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뒤따라 도착한 SK텔레콤은 최적의 주파수를 할당받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이상헌 SK텔레콤 정책협력실장
"고객들의 편익을 증대하고 효율적인 주파수를 할당받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KT는 경매 직전까지 `담합 가능성`을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이석수 KT 경쟁정책담당 상무
"이번 경매 방안에서 양사의 담합이 여전히 우려됩니다. 3사가 필요한 블록을 적정가격에 가져가기를 바랍니다."

이동통신 3사가 모두 참여한 이번 경매는 1.8GHz와 2.6GHz 대역, 총 130MHz 폭을 두고 하루 최대 6라운드씩, 열흘 가량 진행될 전망입니다.

경매의 핵심은 광대역화가 가능한 주파수를 확보하는 것.

광대역은 기존 통신사 인프라의 효율을 2배 이상 끌어올려 줄 필수요소로 꼽힙니다.

논란의 중심인 KT가 인접대역에 얼만큼의 대가를 지불할 지에 업계의 이목이 쏠려있습니다.

KT는 입찰가격이 7천억원을 넘어서면 포기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지만 경쟁사들은 최대 7조원의 이익이 기대되는 광대역을 KT가 포기할 리 없다고 지적합니다.

말 많고 탈 많았던 신경전을 뒤로 하고 막을 올린 주파수 경매.


이동통신사들은 최종 승자가 되기 위해 열흘 간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채주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