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女 34%, ‘시어머니가 준 음식, 버린 적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9 13:51  

돌싱女 34%, ‘시어머니가 준 음식, 버린 적 있다’

기혼여성 셋 중 한명은 시어머니가 준 음식을 버린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정보회사 온리-유(www.ionlyyou.co.kr)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10일 ∼ 17일 전국의 재혼 희망 돌싱남녀 506명(남녀 각 253명)을 대상으로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시어머니가 준 음식, 반찬을 버린 적이 있습니까? (남성은 ‘전 배우자’의 입장에서 대답)`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질문에 대해 여성 응답자 3명 중 한 명꼴인 34.4%가 ‘있다’고 답했다. 반면 남성들은 이 보다 많은 47.0%가 ‘전 배우자가 시가 음식을 버린 적이 있다’고 술회했다.

여성의 응답률과 남성 사이에 12.6%포인트의 차이가 나는 점도 이채롭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결혼생활을 하다보면 부부간의 자존심 다툼이 매우 치열하다”며 “남성은 본가, 여성은 친정에서 준 음식이나 물건이 더 소중하게 느껴진다. 여성은 시어머니가 준 음식을 별 생각없이 버려도 이를 보는 남성에게는 매우 민감하게 느껴지기 때문에 이와 같은 결과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시어머니가 준 음식을 버린 적이 있을 경우 그 이유(남성은 ‘전 배우자’의 입장에서 대답)’에 대해서는 여성과 남성의 반응이 비슷했다. 즉 ‘친정 엄마 음식에 밀려서’(남 32.7%, 여 42.4%)라는 반응이 가장 많았고, ‘맛이 없어서’(남 26.5%, 여 31.8%)가 두 번째로 높았다. 그 외 ‘시어머니가 얄미워서’(남 24.5%, 여 15.2%)와 ‘남편과 싸워서 분풀이로’(남 16.3%, 여 10.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유기정 온리-유 선임컨설턴트는 “한 가정의 주방 책임자는 여성이다”며 “똑같은 음식이라도 여성에게는 친정 음식이 입에 잘 맞을 뿐 아니라 애착도 훨씬 더 커 친정 음식을 우선적으로 챙긴다”고 설문결과를 해석했다.

‘시어머니가 준 음식을 먹기 싫을 때 거절하는 방법’(남성은 ‘전 배우자’의 입장에서 대답)으로는 남녀 모두 ‘저번에 준 음식이 아직 남아 있어서’(남 64.0%, 여 66.4%)라는 수법을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었다. 이어 남성은 (전 배우자가) ‘집에서 밥 먹을 일이 많지 않아서’(17.0%), 여성은 ‘남편이 잘 안 먹는다고 핑계를 댄다’(24.1%)가 뒤따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