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소녀시대 같은 그룹 만들고 싶었다" (WIN 제작발표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0 18:41   수정 2013-08-20 21:20

양현석 "소녀시대 같은 그룹 만들고 싶었다" (WIN 제작발표회)

프로듀서 양현석이 그룹 소녀시대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0일 오후 4시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YG 신인 남자 그룹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 `윈: 후 이즈 넥스트(WIN : WHO IS NEXT)`의 제작발표회에는 YG 대표 양현석, 배우 유인나, 프로그램 참가자 11인이 참석했다.

이날 양현석은 "솔직히 말하면 소녀시대 같은 그룹을 만들고 싶었다. 제 전공장르가 아니라 생각했다. 저는 멤버들을 예쁘고 노래를 잘하는 친구들을 만드는 건 누구나 끌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외모보다는 재능을 본다. 가진 재능이 안되면 탈락했던 경우가 많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녀시대가 부러웠던 것 같다. 저렇게 예쁜 친구들이 힙합을 하면어떨까 생각한다. 원더걸스가 YG를 오면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저의 그런 생각이 무너졌고 귀여운 얼굴도 제가 원했던 재능이 아니면 만족할 수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양현석은 "수십명 중에 여섯명이 남았는데 아직도 제가 만족할 수 없다. 여섯명 중에 다섯 명이 될지 세 명이 될지 몰라서 남자 그룹은 팀으로 연습을 시키고 있었고 여자 그룹은 조금더 신중하게 고려하고 남자들을 데뷔시키자라고 생각했다. 여자 그룹은 빠르면 올해, 늦어도 내년 초에는 꼭 소개 시켜 드릴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편, `윈: 후 이즈 넥스트(WIN : WHO IS NEXT)`는 수년간 YG에서 함께 연습생활을 거친 동료 연습생들이 A팀과 B팀으로 나뉘어 치열한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WIN의 최종 승자는 100% 시청자들의 투표에 의해서만 결정된다.

또한 A팀과 B팀 중 최종 승리한 팀은 프로그램 종료와 함께 곧바로 `위너(WINNER)`란 그룹명으로 데뷔하게 되는 반면 패한 팀은 해체 또는 데뷔가 무기한 연기된다.

A팀은 평균연령 만 20살인 5인조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남태현 강승윤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B팀은 평균연령 만 17살인 6인조 김진환 바비 B.I(김한빈)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으로 이루어져있다. 23일 밤 10시 Mnet을 통해 첫 방송된다.(사진=YG 엔터테인먼트)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