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가계부채 심각" 새누리 "위기 아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3 16:16   수정 2013-08-23 16:39

민주 "가계부채 심각" 새누리 "위기 아니다"

우리나라 경제의 뇌관인 가계부채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1천조원에 성큼 다가선 가운데 여야는 가계부채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시각차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 자료에 따르면 2분기 가계신용이 980조원으로 전분기보다 17조원 가량 증가했다.

이에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23일 서울시청 앞 천막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7월 초 국회에서 열린 가계부채 청문회에서 박근혜 경제팀의 안이한 가계부채 인식이 가계부채의 진짜위기라는 지적이 있었다"며 "그 우려와 지적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어 "가계부채 대책도, 전월세 대책도 대통령의 자각이 먼저이고, 또 이것을 위기라고 느끼고 인식하는 것에서부터 위기의 해법이 출발해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반해 새누리당은 가계부채가 안정적인 추세이며 위기는 아니라는 인식을 보이고 있다.

새누리당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22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가계부채에 대한 인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최근에는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늘어난 건 사실지만 위기사항은 아니다"고 답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가계부채 문제는 계속 잘 챙겨보고 있고 계속 관리하면서 과도한 상황으로 안가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여당이 전월세 대책을 다음주 내놓을 예정인 가운데 가계부채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가 전세대출 한도확대와 함께 앞으로 각종 부동산 관련 세제 감면을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올해 안에 가계빚 1천조원 선이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가계부채 폭등의 원인 중 하나로 6월말 취득세 감면혜택 종료를 앞두고 주택대출이 크게 증가한 점을 들었다.

한편,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는 28일 당정협의를 갖고 전월세 종합대책을 확정할 계획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