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삼동 "공익광고 보고 멍 아이디어 냈다"(개똥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6 18:31  

송삼동 "공익광고 보고 멍 아이디어 냈다"(개똥이)

배우 송삼동이 왼쪽 눈의 멍에 대해 언급했다.



송삼동은 26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개똥이`(김병준 감독, 영화사 새삶 제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점이자 멍인 아이디어는 내가 냈다"고 운을 똈다.

송삼동은 "공익광고 사진 한 장을 본 적이 있다. 하나는 어머니의 멍, 하나는 아이의 멍이었다. `그는 엄마가 가진 눈을 갖고 있다`고 적혀있다"며 "점이 점처럼 보일 수도 있고 멍처럼 보일 수도 있다. 외형적으로 보여지는 게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건의를 했고 감독님이 흔쾌히 받아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을 할 때 정말 편했다. 디렉션이 거의 없었다. 프리프러덕션 단계에서 `이렇게 표현하고 싶다`고 말을 했고 감독님이 `알겠습니다, 믿겠습니다`라고 해줬다. 그래서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다. 표현하고 싶은대로 표현을 많이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상처로 뒤덮인 신발공장 노동자 개똥이의 처절한 삶, 그리고 기적같이 찾아온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개똥이`는 내달 5일 개봉될 예정이다.(사진=(주)마운틴픽쳐스)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