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강예빈 스캔들? 우리가족 질투 말아주세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7 09:55  

권상우 "강예빈 스캔들? 우리가족 질투 말아주세요"

배우 권상우가 강예빈과 관련된 증권가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권상우는 26일 자신의 팬카페 천상우상에 `상우`라는 제목으로 짧막한 글을 남겼다. 권상우는 `참 행복하게 잘 살고있는 저를 또 괴롭히네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강예빈 씨와 제가 사귄다는 증권가 정보지를 보고 어이가 없어서! 제가 아닌 다른 분으로 알고 있는데 짜증 짜증나서 글을 올립니다! 저야 웃으며 넘길 수 있지만 사랑하는 제 가족과 팬분들은 무슨 죄인가요`라고 밝혔다.

또한 권상우는 `저를 예전에 이상형으로 뽑아주신건 감사하지만 저는 그분을 뵌 적도 없고요, 저는 손태영의 남편이자 룩희의 든든한 아빠입니다. 저희를 질투하지 말아주세요!`라며 거듭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권상우 강예빈이라니 말도 안된다" "권상우 강예빈 참... 세상에는 별 소문이 다 있네" "권상우 강예빈? 신경쓰지 말길... 앞으로도 지금처럼 쭉 예쁘게 사세요!" "권상우 강예빈... 이건 모함 아닌가요? 명예 훼손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