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틸다 스윈튼 `1인2역` 힌트..."죽고 나서 다시 나와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8 11:51  

봉준호, 틸다 스윈튼 `1인2역` 힌트..."죽고 나서 다시 나와요"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의 배우 틸다 스윈튼의 1인 2역에 대한 힌트를 공개했다.



봉준호는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음식점에서 열린 영화 `설국열차`(봉준호 감독, 모호필름 오퍼스픽쳐스 제작) 미디어데이에서 배우 틸다 스윈튼의 1인 2역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봉준호는 `설국열차` 온라인 특별 GV(Guest Visit, 관객과의 대화)에서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인데, 사실 영화 속에서 틸다 스윈튼이 1인 2역을 하고 있다. 메이슨 총리 말고 다른 칸에서 다른 인물로 나온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사실이 공개된 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대체 누가 또 틸다 스윈튼이냐"라며 혼란(?)에 빠지기도 했다.

이날 봉준호는 또다시 "누가 틸다 스윈튼의 1인 2역이냐"는 질문을 받자 "아직 못 찾으셨나"라면서도 "극중 틸다 스윈튼이 죽고 나서 등장한다. 죽고 나서 다른 칸에서 다시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반복 관람 부탁드린다"라고 재치있는 말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봉준호는 "`설국열차`는 1000만 관객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배급시스템이 과거와는 달라졌기 때문이라고. 이에 봉준호는 진정한 흥행 영화로 곽경택 감독의 `친구`를 꼽았다. 그는 2001년 개봉해서 18세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임에도 800만 관객을 낸 것은 진정으로 "경이로운 흥행"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이준익 감독의 영화 `왕의 남자`의 흥행 역시 경이로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설국열차`는 새로운 빙하기, 인류 마지막 생존 지역인 열차 안에서 억압에 시달리던 꼬리칸 사람들이 멈출 수 없는 반란을 일으킨다는 내용을 담은 봉준호 감독의 신작이다.(사진=CJ엔터테인먼트)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