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송호준 개인인공위성, "자비 3억 들여 세계 최초 인공위성 쏜..그 이유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26 09:51   수정 2013-09-26 10:18

송호준 개인인공위성, "자비 3억 들여 세계 최초 인공위성 쏜..그 이유는?"

`라디오스타` 최초 일반인 게스트 송호준 씨가 개인인공위성을 쏜 과정을 밝혔다.



▲ 송호준 개인인공위성(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지난 2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최초로 일반인 게스트 송호준 씨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송호준 씨는 "자신이 세계 최초로 개인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다"며 "모두가 못 한다고 하니까 시작했다. 내 퍼포먼스를 통해 누구나 인공위성을 띄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인공위성 제작비는 30~40만원 정도 들었다. 발사비용만 1억 2000만 원이 들었고 모두 합쳐 3억여 원을 썼다"며 "원래는 티셔츠 만장을 팔아서 돈을 마련하려고 했는데 쉬운 일이 아니더라. 집에 손을 벌렸고 지금 빚을 갚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송호준 씨는 "현재 대기원에 올라가 작동이 잘된다"며 지난 4월 19일 쏴서 통신은 아직 안 된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송호준 정말 놀랍다. 개인인공위성을 쏘다니" "송호준 그의 정체는 무엇인가" "송호준 대박입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