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블루인터뷰] `짓` 서은아 "펑펑 우는장면 편집돼 아쉬워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02 09:37  

[블루인터뷰] `짓` 서은아 "펑펑 우는장면 편집돼 아쉬워요"

배우 서은아(24). 어디에서 나타났을까 싶을 정도로 새롭다. 꾸밈없는 마스크에 귀여움까지 갖추었지만 때로는 강하고 사납다. 조금은 서툰 모습이 더욱 매력적이다. 때로는 길들여진 것에 익숙함보다 새로움에 대한 기대감이 클 때도 있으니까. 그래서 영화 ‘짓’(한종훈 감독, (주)리필름 제작) 속 서은아(연미)의 모습은 낯설지만 즐겁다.



서은아는 주희(김희정)의 제자인 대학생 연미로 출연한다. 낮에는 누구보다 평범한 학생이지만 밤에는 룸살롱에서 술시중을 든다. 학비를 벌기 위함이다. 그러던 중 연미는 룸살롱에서 주희의 남편인 동혁(서태화)을 만나게 된다. 연미 동혁 주희가 한 집안에서 살면서 이야기는 비로소 시작된다. 끝을 알 수 없는 게임이 시작되면서 서은아의 진가는 더욱 두드러진다.

◆ “노출 걱정, 당연해”

예고편을 보고 많은 이들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제목부터 남다르다. 무려 `짓`이라니. 신인배우 서은아에게 쏟아지는 시선은 굉장히 따가웠다. 첫 장편영화에 노출을 감행했으니 당연할 수 밖에. 하지만 뚜껑을 열었더니 생각한 것과 다른 그림이 나타난다. 매우 야하지도, 가벼움도 없다. 그저 각자의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무척 씁쓸하다.

“노출이요? 당연히 걱정을 많이 했죠. 그런데 생각했던 것보다는 덜해요. 노출에만 포커스가 집중되지 않아 다행이에요. 영화를 보고 나면 생각이 많이 달라지니까. 보지 않은 이들이 노출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면 조금 안타깝기도 하죠. 시사회 후 반응이 좋아 덜컥 겁이 났어요. 처음 겪는 일이니까. 좋기도 한데 사실 실감은 나지 않더라고요. 얼떨떨했죠. 친구들이 지나가다 포스터 인증 샷을 찍어 보내주는데 그래도 아직은 모르겠어요.”

관객들에게 연미는 어떻게 비추어졌을까. 아마 그들이 그려내는 이미지는 나쁜 여자임이 분명하다. 유부남과의 사랑을 꿈꾸는 연미. 이것만 놓고 봤을 때 충분히 가능한 시각이다. 관객들은 캐릭터의 욕망보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만 보게 되니까. 하지만 서은아가 생각하는 연미는 조금 달랐다. 어딘가 모르게 측은했단다. 시나리오를 꼼꼼히 읽고 또 읽으며 캐릭터에게 다가간 서은아. 그녀의 말에도 설득력은 있었다.

“연미가 참 잘 울어요. 눈물이 맺힌 장면이 많은데 펑펑 울기도 하거든요. 그런데 그 부분이 편집됐어요. 아쉬워요. ‘엉엉’ 소리를 내 울어야 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참 좋았거든요. 그런 부분들에게서 연미가 참 안됐다는 걸 느꼈어요. 사실, 전 한 번도 연미가 나쁘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어요. 살려고 하다 보니 그렇게 된 건데. 그런데 신기하게 영화로 보니 정말 못된 거죠. 친구들이 연기력을 떠나 연미의 행동 자체가 이상하다고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어찌나 수긍이 가던지.... 하하.”



◆ “막내인데 예쁜 짓 못해 죄송한 마음”

어릴 적부터 무용으로 다져진 몸매의 소유자. 요가도 오래 해 몸 관리가 남다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를 졸업한 서은아는 졸업 후 배우가 되어야겠다는 마음이 더욱 진해졌다. 그렇다고 학교를 다니며 배우의 꿈을 꾸지 않은 건 아니다. 높은 벽 때문에 ‘내가 감히?’라는 생각을 했단다. 그러던 중 ‘짓’을 만났다.

“행운아에요. 감독님도 서태화 김희정 선배님도 많이 예뻐해 주셨죠. 아무래도 막내이다 보니 귀여운 짓, 예쁜 짓을 많이 했어야 됐는데 전혀 못했어요. 떨려서요. 긴장을 하기도 했고 캐릭터도 어두우니 밝고 어두운 걸 다 못하겠더라고요. 정말 걱정을 많이 했어요. 이래도 되는 건가 하고요. 하지만 포기했어요. 과감히. 넓은 마음으로 다 이해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죠.”

이제 시작이다. 만으로 24살. 적지는 않지만 많지도 않다. 기특한 신인이 탄생됐으니 관객들은 그저 지켜보기만 하면 된다. 이쯤 되면 미래의 걱정도 어느 정도 있을 터. 영화 ‘마이 라띠마’의 박지수와 절친한 사이라는 서은아는 “친구가 잘 돼서 좋다. 하지만 ‘나는 어떻게 하지?’라는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곧 활기를 되찾았다. 자신은 아직 갈 길이 더 많은 배우라며 말이다.

“노출 연기로 데뷔를 했잖아요. 주위에서 많이 말씀을 해주세요. 이미지가 굳어질 수도 있으니 잘 해보라고요. 그렇다고 노출이 있는 시나리오를 무조건 거절하지는 않을 거예요. 타당성이 중요한 거니까. 시나리오를 보는 눈을 좀 길러야죠. 아직 마음이 급하고 두려워요. 주위에서는 걱정을 하지 말라고 하는데 그 걱정도 제 몫이에요. 많이 조급해하고 불안해하면서 커보려고요. 갈 길이 먼 게 행복해요.”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