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시청률, 동시간대 1위‥ 큰 스케일과 배우들 호연이 논란 잠재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29 09:49  

기황후 시청률, 동시간대 1위‥ 큰 스케일과 배우들 호연이 논란 잠재워



▲기황후 시청률 (사진= MBC)


MBC 새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순조로운 첫 방송을 마쳤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8일 방송된 `기황후`는 전국 기준 11.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 `불의 여신 정이`의 마지막 회(9.6%)보다 1.5%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1위 기록이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수상한 가정부`는 9.3%, KBS 2TV `미래의 선택`은 6.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수상한 가정부`와 `미래의 선택`은 지난 주 방송분이 기록한 10.5%, 7.3%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기황후` 첫 방송에서는 왕유(주진모)와 기승냥(하지원)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승냥은 원나라에 공녀로 끌려가지만 자신에게 닥친 운명과 정면으로 맞서 싸우면서 황후의 자리까지 오르는 인물이다.

특히 `다모` `황진이` 이후 7년 만에 사극으로 컴백하는 배우 하지원의 연기가 눈길을 끌었다. `기황후`는 방송 전부터 역사왜곡 논란이 있었지만 화려한 영상미와 스케일, 빠른 전개,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기황후 시청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황후 시청률 높을 줄 알았다", "기황후 시청률, 힐링캠프 김민종 편은 시청률이 어떨까", "기황후 시청률 생각보다 높네", "기황후 시청률 1위? 미래의 선택도 재밌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