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기밀문서 98, 알고보니 데스노트 `다음은 누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10 16:19  

`쓰리데이즈` 기밀문서 98, 알고보니 데스노트 `다음은 누구?`

SBS 드라마 `쓰리데이즈`의 첫 회부터 등장한 `기밀문서98`이 데쓰노트로 불리며 화제다.



9일 방송된 `쓰리데이즈`(김은희 극본, 신경수 홍창욱 연출) 11회에선 김도진(최원영)에게 이용당한 신규진(윤제문)의 예상치 못한 죽음이 그려졌다. 신규진은 `기밀문서98`을 손에 쥔 채 특검 최지훈(이재용)에서 최후를 맞이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쓰리데이즈`의 첫 회부터 등장했던 `기밀문서98`은 그동안 10명 이상의 사람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한기준 경제수석을 포함한 양대호, 김기범, 김우형과 유일한 생존자였던 리철규 소좌까지 `기밀문서98`을 만들어낸 핵심인물이 모두 죽었고, 함봉수 경호실장과 황윤재, 권재연 그리고 신규진까지 `기밀문서98`을 숨기려 했던 김도진에 의해 살해되었다.

그리하여 누리꾼 사이에선 `기밀문서98`과 관련된 사람들은 모두 죽음을 맞이한다 하여 일본 소설 `데쓰노트`에 비유하여 부르고 있는 것. 이에 시청자들은 신규진의 죽음 이후 `기밀문서98`을 둘러싼 인물 중 또 다른 누군가가 희생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기밀문서98`는 한기준(이대연)의 갑작스러운 죽음부터 함봉수(장현성)의 대통령 저격사건, 이차영(소이현)의 이중스파이 역할 그리고 신규진의 배신과 죽음까지 이 모든 사건의 주요 근원이다. 또한 `양진리 사건`의 미스터리를 풀어낼 열쇠이자 진실을 밝히는 데 있어 주인공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기밀문서98`은 죽은 한기준이 끝까지 지키려던 원본과 합참의장 권재연(정원중)이 복사한 후 신규진 손에 넘어간 복사본, 그리고 신규진이 스캔해 둔 USB파일까지 여러 형태로 등장했다. 그로 인해 누리꾼 사이에선 의상체인지부터 분장, 변신까지 하는 `기밀문서98`로 패러디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1회에선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이차영이 마지막으로 본 문서를 통해 `제2의 양진리 사건`에 사용될 도난 된 다이너마이트를 찾으려는 한태경(박유천)과 윤보원(박하선)의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방송말미 김도진의 소름 돋는 경고와 함께 언제, 어디서, 어떻게 다이너마이트가 사용될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발생할지 기대된다. `쓰리데이즈` 12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사진=골든썸픽쳐스)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