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들 "열린채용? 그래도 스펙은 필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14 11:05  

구직자들 "열린채용? 그래도 스펙은 필요!"

열린 채용 시행 등 각 기업들이 스펙초월 채용을 추진하는 반면 구직자의 `스펙 인플레`는 오히려 과열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지난 3월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신입 이력서 21만여 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토익 성적은 37.5%가 보유하고 있었고, 평균 점수는 742점으로 집계되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700~799점`(28.9%), `800~899점`(27.3%), `600~699점`(19.2%), `900점 이상`(10.2%), `500~599점`(9.6%), `499점 이하`(4.9%) 순이었다.
토익 성적 보유자는 전년 동월(37.3%)보다 0.2%p 소폭 증가했고, 평균 토익 점수는 727점에서 742점으로 15점 높아진 수치다.
영어 말하기 성적 보유자는 토익스피킹이 15%, 오픽이 11.1%로 전년 동월(11.3%, 9.9%) 대비 각각 3.7%p, 1.2%p씩 증가세를 보였다.
취업 시 비즈니스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말하기 능력이 중요해지면서 영어회화 성적 보유자의 증가세가 토익보다 더 뚜렷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자격증과 인턴경력을 보유한 구직자도 늘고 있었다.
자격증 보유자는 지난해 3월 72.3%에서 올해 79.2%로 6.9%p 증가했으며, 보유 개수는 평균 3개로 집계되었다.
또, 인턴 경험자는 5명 중 1명(20.1%)으로, 전년 동월(17.1%)대비 3%p 증가했다.
한편, 사람인이 지난 하반기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 27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신입사원 평균 스펙`은 토익 662점, 자격증 2개로, 현재 신입 구직자들의 보유 스펙이 더 높았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기업들은 최적의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평가를 다각화하고 있는 추세지만 명확한 기준이 제시되지 않아 불안함을 느끼는 구직자들은 스펙쌓기에 매달리는 경향이 있다"라며 "불필요한 스펙쌓기에 시간을 허비하기 보다는 지원하려는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 요구하는 역량이 무엇인지에 초점을 맞춰서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