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여객선 침몰 선장 `같은 항로만 8년 째` 시야 확보 어려웠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16 16:33  

진도 여객선 침몰 선장 `같은 항로만 8년 째` 시야 확보 어려웠나?






진도 해상에서 여객선이 좌초해 2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고 여객선의 선장이 8년째 같은 항로를 운행한 베테랑으로 알려져 사고 원인에 시선이 쏠렸다.


16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사고 여객선 세월호의 선장 이모(69) 씨는 지난 2006년 11월 청해진해운에 입사해 인천∼제주도 항로만 전담 운항했다.


이 씨는 입사 후 청해진해운 소속의 또 다른 인천~제주도 왕복 여객선인 오하마나호(6천322t급)를 몰다 지난해 3월 15일 세월호가 취항한 뒤 배를 옮겨 몬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진해운 관계자는 "대형 여객선 선장 3명 가운데 운항 경력이 가장 오래된 선장"이라며 "운항이 서툰 분은 아닌데 짙은 안개 때문에 사고가 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 선장은 입사 전 운항 경력이 있어 20년 넘게 배를 몬 분"이라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여객선에는 1등 항해사를 포함 항해사 5명과 기관장, 갑판장 등 기관부분 선원 7명이 함께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선장 이 씨가 아닌 대체 인력이 투입됐다는 의혹도 제기돼 파문을 예고했다. 한 매체는 사고 당시 휴가 중이었던 선장을 대신해 외부 인력이 운항을 책임졌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승객 452명과 승무원 24명 등 모두 476명을 태운 여객선이 16일 오전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가운데 사망자가 2명으로 늘어났다.


여객선 `세월호` 사고 사망자는 선사 직원인 박지영(22) 씨와 안산단원고등학교 2학년 정차웅 군으로 확인됐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안타깝다" "진도 여객선 침몰, 안산단원고 학생 사망소식 마음 아프다" "진도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원인 명확하게 밝혀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