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용 눈물 "보고 싶다 돌아와" 실종자 父母 오열에 `전국민 눈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22 07:24  

정관용 눈물 "보고 싶다 돌아와" 실종자 父母 오열에 `전국민 눈물`


종편 채널 JTBC의 ‘정관용의 라이브’를 진행하는 시사평론가 정관용이 세월호 소식을 전하던 도중 눈물을 쏟은 가운데 시청자들도 눈물 흘렸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정관용 라이브`에서 정관용 진행자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과 학생들의 자료화면이 나간 직후 더 이상 멘트를 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정관용은 `정관용 라이브` 오프닝에서 "함께 울되 결코 잊지 맙시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떠난 생명을 위해 눈물 흘리고 남은 이들 곁에 있어주기. 그리고 지금의 참담한 상황을 냉정하게 분석하고, 절대 잊지 않기. 그것 밖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관용 외 기자와 패널들도 말을 잇지 못해 한동안 방송에 침묵이 흐르기도 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아들이 너무 보고 싶습니다", "보고 싶어, 돌아와 보고 싶다", "엄마가 갈거야.. 우리 딸 힘내, 엄마 기다리고 있을게, 친구들 데리고 다시 와" 라며 진도 바다를 향해 소리쳤다.

오열하는 유족들을 촬영한 자료화면을 본 뒤 정관용 평론가는다음 멘트를 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 어렵게 말문을 연 그는 "사고 6일째입니다. 다음 리포트 보시겠습니다"라고 이내 마음을 가다듬고 침착하게 진행을 이어 나갔다.

또한 정관용 진행자 뿐만 아니라 안영환 국회의원, 신경정신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 신율 명지대 교수 등 출연자들은 세월호 관련 소식에 목이 메어 제대로 멘트를 하지 못하는 등 스튜디오가 눈물바다가 됐다.

정관용 평론가의 진심은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됐다.

누리꾼들은 "정관용 평론가. 교수님 전국회의원. 박사님...10초 도한 말씀이 없고 방송중 눈물을 보이시고 어린 생명의 희생에 너무 힘들어하시는 모습에 방송 보는 내내 울었습니다...진실한 방송 감사합니다...(kch2****)", "손석희도 그렇고..정관용 앵커도..윗사람들이 진짜 개념인듯 (ecji****)", "
정관용 눈물,,, 진짜 저 방송보고 나도 울었다.. 어떻게 눈물이안나겠나..(wjdd****)"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정관용의 눈물에 공감했다.(사진=JTBC 방송 캡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