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직장 공기업 임원 3명 중 1명은 `관피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5-18 14:42   수정 2014-05-18 14:41

신의 직장 공기업 임원 3명 중 1명은 `관피아`

공기업 임원 3명 중 1명은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18일 국내 시장형과 준시장형 공기업 30개사의 기관장과 상임·비상임 이사, 감사 등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임원 333명의 34.5%인 115명이 관료 출신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관료 출신 임원 중 해당 공기업의 감독을 맡고 있는 주무부처 출신은 56명(48.7%)으로 절반에 가까웠습니다.
이처럼 주무부처 출신 관료가 직속 공기업으로 내려가는 비율은 이명박 정부 시절과 비교해 더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012년의 경우 공기업 임원 중 주무부처 출신 관료는 38명으로 전체 임원의 33.3%였고, 비 주무부처 관료 출신은 76명(66.7%)이었습니다.
임원들 중 관료 출신 기관장은 전체 29명(인천국제공항공사 공석) 중 15명으로 절반이 넘었습니다.
이들 중 12명(80%)은 주무부처 출신 퇴직 관료출신입니다.
2012년에는 공기업 기관장 중 관료 출신 비중은 50%였고, 직속 부처 출신은 64.3%였습니다.
기관별로 살펴보면 울산항만공사는 임원 10명 중 7명이 관료 출신으로 관피아 비중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한국감정원은 임원 11명 중 7명(63.6%)이 관료 출신이었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60%), 해양환경관리공단(50%), 한국공항공사(46.2%), 인천항만공사·부산항만공사·한국조폐공사(45.5%), 여수광양항만공사·한국광물자원공사·대한석탄공사(44.4%) 순으로 관피아 비중이 높았습니다.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관광공사, 대한주택보증, 여수광양항만공사 등 4곳은 관료 출신 임원들이 모두 주무부처 출신 관료들로 채워졌습니다.
또 세월호 참사의 책임부처인 해양수산부의 산하인 울산항만공사와 인천항만공사, 해양환경관리공단, 부산항만공사 관료 출신 임원중 해피아(해수부+마피아) 비율이 60~85.7%에 달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