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미-황능준 목사, `2주 만에 프로포즈`+`전업주부 남편` 러브스토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8-12 11:13  

윤영미-황능준 목사, `2주 만에 프로포즈`+`전업주부 남편` 러브스토리


황능준 목사와 윤영미 아나운서의 애틋한 부부애가 화제다.

12일 오전 방송된 KBS-2TV `여유만만`에서 출연한 윤영미와 황능준 목사는 만남에서 결혼까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윤영미는 "남편이 만난 지 2주 만에 나한테 프러포즈했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황능준 목사은 "아내가 매사에 열정적인 것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마음씨가 예뻤다. 당시 시각장애인을 위한 낭독 봉사를 하고 있던 아내의 착한 모습에 반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황 목사의 고백에 윤영미는 "결혼 전에는 돈을 많이 벌어서 사회 사업을 하겠다고 했는데 어느 날, 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을 하더니 또 몇 년 간 전업주부로 살았다. 그래서 내가 `아르바이트라도 하라`고 했었다. 아무리 잔소리를 해도 돈 한 푼 안 벌어 왔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영미의 돌발 고백에 황능준 목사는 "전업주부로 3년을 살았는데 무일푼으로 가사 노동을 하는 것에 대한 설움을 몸소 체험했었다"고 고백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