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청렴도 순위, OECD 회원국 중 27위.."여전히 하위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2-04 06:57  

한국 국가청렴도 순위, OECD 회원국 중 27위.."여전히 하위권"


한국 국가청렴도가 175개국 중 43위에 랭크됐다. 이는 지난해의 56위에서 13계단 상승한 것이다.


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 회원국 중에서는 27위로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렀다.


국제투명성기구(TI)가 3일 발표한 `2014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55점을 받아 175개국 중 43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최근 6년간 40위권을 맴돌고 있다. 2008년 40위를 비롯해 2009년 39위, 2010년 39위, 2011년 43위, 2012년 45위, 2013년 46위를 기록했다.


덴마크가 100점 만점에 92점으로 부패 정도가 가장 낮은 국가로 꼽힌 반면 북한과 소말리아는 8점으로 공동 174위에 올라 최하위를 기록했다. 북한은 4년 연속 공직자들의 부패가 가장 심한 나라로 꼽혔다.


덴마크에 이어 뉴질랜드(91), 핀란드(89), 스웨덴(87), 노르웨이(86), 스위스(86), 싱가포르(84), 네덜란드(83), 룩셈부르크(82), 캐나다(81)가 2∼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북한과 소말리아와 함께 수단(11점)과 아프가니스탄(12), 남수단(15), 이라크(16) 등이 하위 국가를 차지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84점(7위)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어 일본(76점·15위) 홍콩(74점·17위)이 뒤를 이었다.


호세 우가즈 TI 의장은 "부패가 경제성장을 가로막고 있으며 고위 공직자들이 자신의 이득을 위해 권한을 남용하고 공적 자금을 빼돌리는 일이 늘고 있다면서 미국과 유럽연합(EU), 경제가 빠른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신흥경제국가들에서 부패를 뿌리 뽑기 위한 노력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국가청렴도 순위를 접한 네티즌들은 "한국 국가청렴도 순위, 여전하구나" "한국 국가청렴도 순위, 한국에는 적폐가 너무나 많다" "한국 국가청렴도 순위, 이 나라는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