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윤균상, 분노남 어디로?…입술 내밀고 `훈남 인증샷`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2-05 13:56   수정 2014-12-05 14:03

피노키오 윤균상, 분노남 어디로?…입술 내밀고 `훈남 인증샷`


피노키오 윤균상이 소름 돋는 분노연기를 선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4일 방송된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서는 기재명(윤균상 분)이 최달포(이종석 분)가 기자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피노키오 윤균상이 맡은 기재명은 자신의 트럭을 기웃거리는 최달포를 수상하게 여겨 미행을 한다.


기재명은 방송국 앞에서 최달포가 기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에 “왜 거짓말 했냐. 난 기자라면 지긋지긋하다. 앞으로 내 앞에 나타나지 마”고 분노하는 연기를 보여줬다.


피노키오 윤균상은 아버지를 잃고 그로인해 가정이 파탄돼 분노를 안고 살아가는 기재명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피노키오 윤균상의 분노연기가 눈길을 끌면서 윤균상의 일상사진도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일상 사진에서 윤균상은 입술을 내밀고 깜찍한 표정을 지어 극중 역할과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훈훈한 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피노키오 윤균상은 187cm라는 큰 키에 늘씬한 몸매의 소유자로,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고교 졸업 후 대학 진학 대신 일찍 모델 일을 시작했던 그는 군대를 다녀온 뒤 뮤지컬 학과에 진학했다.


한편 피노키오에서 윤균상은 기재명의 상처와 복수심, 처절함과 분노를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피노키오 윤균상에 누리꾼들은 "피노키오 윤균상, 대박 훈훈해", "피노키오 윤균상, 멋있네", "피노키오 윤균상, 키도 커", "피노키오 윤균상, 다 갖췄네", "피노키오 윤균상, 분노연기 대단", "피노키오 윤균상, 소름끼치더라", "피노키오 윤균상, 안타까워서 눈물날 뻔", "피노키오 윤균상, 입술 내밀고 훈훈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윤균상 SNS)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