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한 누리꾼 `땅콩 회항` 옹호 글 논란.."지능형 안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2-09 08:00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한 누리꾼 `땅콩 회항` 옹호 글 논란.."지능형 안티?"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5일 기내의 견과류 제공 서비스가 불만족스럽다는 이유로 대한항공 항공기를 탑승 게이트로 되돌리게 해 사무장을 내리게 한 `후진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나는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님 편이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8일 낮에 한 네티즌이 올린 `나는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님 편이다!`라는 제목의 이 글은 조현아 부사장을 지지하는 글로 9일 오전 7시 16,209건의 조회수에 366개의 댓글이 달리며 네티즌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이 글은 "(조현아 부사장이)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는데 너무 지나치게 욕을 먹고 있는 것이다. 대한항공 부사장이라는 자리와 직책에 대해서 하나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뭘 알까"라며 조현아 부사장을 지지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긴다.


이어 이 글쓴이는 "그리고 그런 일이 매번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한 번씩 군기를 단단히 잡아놔야 할 필요를 아는 것 또한 대한항공 부사장의 자격이고 깜냥인 것이다"라며 "대한항공 부사장님이 그리 만만하고 호락호락한 인물이 아님을 단단히 일러주어야만 한다. 아니면 밑에 직원들이 기어오르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전 직원들로 하여금 대한항공 부사장이신 조현아 씨는 무서운 분이시로구나 라고 깨닫게 해주어야만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리고 가끔씩은 기내 사무장이 애꿎은 승객을 상대로 직권남용을 할 때가 있기도 하다. 날이 화창하고 안정된 날들의 연속이다가도 가끔은 천둥번개에 비바람이 휘몰아치는 때도 있지 않나"라며 "이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적응을 해야만 하는 문제이다. 각종 자연재해와 자연현상들이 난무하는 이곳 지구에서 지구인들을 잘 적응을 하며 잘 살고들 있지 않나"라고 맥락과 이어지지 않는 `날씨와 적응`에 대한 얘기로 방향을 튼다.


그러면서 조현아 부사장이 다시금 화가 나지 않게 신경 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번 논란의 1차 책임이 해당 승무원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글쓴이는 "땅콩 하나 가지고 매뉴얼을 어기는 일이 아무렇지도 않게 된다면 더 큰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그때 가서는 업무수행에 있어서 기내 승무원들은 실수투성이가 될 것임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승무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 글을 읽은 네티즌들은 대부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정말 어이가 없다"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이건 무개념 글의 전형이다"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이건 지능형 안티일 가능성이 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대한항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