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이종석, 이필모에 멱살잡이…대립각 세우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2-09 08:19  

‘피노키오’ 이종석, 이필모에 멱살잡이…대립각 세우나?



‘피노키오’ 이종석이 이필모에게 멱살을 잡혀 눈길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이 서로에게 불꽃 튀는 눈빛을 보내며 갈등을 예고하는 듯한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것.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피노키오’ 측은 9일 최달포(이종석 분)와 황교동(이필모 분)의 심상치 않은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YGN 소속 기자 달포와 교동이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교동이 커피를 마시다 말고 달포의 멱살을 잡고 있는 가운데, 달포가 교동을 똑바로 쳐다보며 그의 손목을 잡은 채 행동을 저지하고 있어 무슨 상황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달포가 교동의 앞에 서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달포는 생각이 많은 듯한 얼굴로 그저 땅만 쳐다보고 있는데, 그런 그를 바라보는 교동의 눈빛에 서늘함이 서려있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갈등이 생긴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교동은 달포가 안타까운 사연 속에 목숨을 잃은 기호상(정인기 분)의 아들인 기하명인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달포가 자신의 진짜 이야기를 털어놓는 유일한 인물. 겉으로 무뚝뚝해 보이는 기자 선배이자 캡 교동은 달포에게 자신의 인맥을 총동원해 형 기재명(윤균상 분)의 전화번호를 건네는 세심한 배려를 한 바 있다.

이에 두 사람이 어떤 일을 계기로 날 선 기류가 흐르게 된 것인지, 이로 인해 달포와 교동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될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피노키오’ 제작사 측은 “이번 주 YGN 선후배 기자이자 운명적으로 얽혀있는 달포와 교동의 진심과 충고가 충돌하며 또 다른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이라면서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생긴 갈등은 무엇일지, 그 갈등이 극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가 주연을 맡은 ‘피노키오’는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로 매주 수, 목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오는 10일 9회가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