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 힐미’ 박서준, 팬들의 따뜻한 간식 차 선물에 감사 인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4 08:33  

‘킬미, 힐미’ 박서준, 팬들의 따뜻한 간식 차 선물에 감사 인사



배우 박서준의 팬들이 MBC 수목드라마 ‘킬미, 힐미’ 스태프들을 위해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간식 차를 선물했다.

극 중 박서준은 오리진(황정음 분)의 든든한 쌍둥이 오빠 오리온으로 그녀를 향한 마음을 숨기면서 애틋한 음소거 사랑을 이어가 많은 여성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그의 팬들이 밤낮없이 촬영 중인 ‘킬미, 힐미’ 팀을 위해 야식을 준비, 지원사격에 나서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남양주의 한 야외 촬영장에는 ‘간식 먹고 하자. 지켜보는 누나 맘이 찢어지잖냐’라는 센스 만점 문구가 새겨진 현수막과 함께 간식들이 동원되었다. 박서준은 평소에도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을 향한 애정이 남다른 만큼 고생하는 이들의 사기를 북돋아주기 위해 차에 올라서서 자신이 직접 음식을 나눠주거나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면서 한 명 한 명 모두 챙겨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그러는가 하면 그는 카메라 밖에서도 드라마 상에서 오리진을 섬세히 챙기던 모습을 그대로 연출했으며 장난기 가득한 면모와 더불어 부드럽고 자상한 매너로 현장 분위기를 편안하고 유쾌하게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박서준은 “저희 작품이 이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 제가 지치지 않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는 것은 팬 여러분들의 무한한 응원이 있기 때문이다. 저 뿐만 아니라 우리 팀 스태프 모두를 신경 써주고 챙겨주셔서 감사 드리고, 끝까지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며 팬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외모, 성격, 행동까지 훈훈한 갖고 싶은 남자”, “박서준 이리온”, “촬영하기도 힘들 텐데 스태프까지 직접 챙겨주는 모습이 멋지다”, “누나들까지 오리온 앓이 중”, “킬미,힐미가 얼마 안 남아서 안타깝다”, “박서준이 직접 떠주는 야식 먹어보고 싶다”, “실제로도 자상한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스펙타클한 전개로 쫄깃한 긴장감을 주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킬미, 힐미’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되며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