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ANDA), 중화권 폭발적 관심…본격적인 글로벌 음악시장 공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4 09:55  

안다(ANDA), 중화권 폭발적 관심…본격적인 글로벌 음악시장 공략



K팝을 넘어 아시아 No.1 디바를 꿈꾸는 댄싱 디바 안다(ANDA)가 세계 최대 콘텐츠 마켓중화권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음악 시장 공략에 돌입했다.

최근 중국 최대의 IT기업 ‘텐센트’의 디지털 음원 플랫폼 ‘QQ뮤직’, 대만을 비롯해 홍콩,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일본 등 아시아 전역에 걸쳐 수많은 유저를 확보하고 있는 대만 최대의 뮤직스토어 ‘kkbox`와 `myMusic`, 홍콩의 인기 뮤직 스트리밍 사이트 ’3music`, ‘Soliton Music`, `MUSIC ONE`, 등 중화권 내 주요 음악 사이트들은 안다(ANDA)의 신곡 ‘S대는 갔을 텐데’ 론칭 소식을 메인페이지에 대대적으로 게재하며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이는 사정봉, 레오쿠, 질리안 청 등 중화권을 대표하는 스타들을 대거 보유한 홍콩 최대 미디어 그룹 엠퍼러엔터테인먼트의(EGG) K팝 1호 콘텐츠라는 배경과 더불어, 데뷔 이후 각종 프로모션 등을 통해 현지 팬들에게 꾸준히 얼굴을 알린 안다(ANDA)의 인지도가 부합된 것으로 향후 안다(ANDA)를 향한 중화권 내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관계자는 “공식 론칭 공지 이후 중국과 홍콩 등 중화권을 비롯한 다수의 아시아 국가들에서 프로모션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해외활동을 위해 현지 관계자들과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중화권 내 관심을 발판삼아 글로벌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걸그룹의 무한 홍수속에도 자신만의 음악적 세계를 구축하며 대한민국 댄싱 디바의 계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안다(ANDA)는 지난달 26일 스타일리쉬 어반 R&B 장르의 디지털 싱글 ‘S대는 갔을 텐데’를 발표하고 K팝 무대에 전격 컴백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