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코알라 급증에 `골머리`··700마리 가까이 안락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4 10:45  

호주, 코알라 급증에 `골머리`··700마리 가까이 안락사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코알라 개체 수가 급증, 처치가 곤란하다는 이유로 약 700마리가 독극물 주사로 죽임을 당했다고.

주요 코알라 서식지인 빅토리아주 케이프 오트웨이에서 코알라 686마리를 상대로 2013년과 2014년 모두 3차례에 걸쳐

안락사가 이뤄졌다고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이 보도했다.



이런 조치는 환경단체들과 지역사회의 반발을 우려해 비밀리에 이뤄졌다고 한다.

나무에 있다가 붙잡힌 코알라들은 진정제 투여 뒤 수의사들의 평가 후 안락사 당했고

또 도로에 있던 코알라들은 건강한 암놈으로 확인되면 번식력을 위축시키는 호르몬제가 투입되고 나서 풀려났다는 것.

하지만, 이처럼 극단적인 조치에도 코알라 개체 수는 여전히 줄지 않아 수천 마리가 굶어 죽을 처지에 몰려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케이프 오트웨이에만 최대 8천마리의 코알라가 밀집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환경 파괴 없이 코알라가 지속적으로 생존하려면 헥타르 당 1마리 이하가 적절하지만, 이 지역에만 헥타르 당 최대 11마리가 살고 있어 문제라고.

호주코알라재단 측은 코알라 가죽을 얻으려는 사람들의 행위로 지난 세기에 수십만 마리의 코알라가 죽임을 당했으며

현재는 10만 마리 이하만 남아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